美 바이든, 코로나19 백신 공급 더 속도낸다…"5월까지 모두 접종"
2021.03.03. 07시03분 | 동방성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신 공급량을 대폭 늘리기 위해 존슨앤드존슨(J&J)의 코로나19 백신을 경쟁 제약사인 머크(Merck)가 생산하도록 하는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사진=AFP·연합뉴스]




미국이 모더나, 화이자-바이오엔테크에 이어 존슨앤드존슨(J&J)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3종을 확보하자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전의 일상생활을 되찾기 위한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모든 미국 성인이 접종할 수 있는 충분한 코로나19 백신을 오는 5월까지 공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앞서 제시한 충분한 코로나19 백신 공급 시기인 7월 말보다 두 달이 앞당겨진 것이다. 그는 지난달 16일 “우리는 7월 말까지 6억 도스의 백신을 확보할 것”이라면서 “이는 모든 미국인을 접종하기에 충분한 규모”라고 전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약 3주 전, 7월 말까지 미국의 모든 성인에게 충분한 양의 백신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 발표로 이 계획은 5월 말까지로 앞당기게 됐다”면서 “이제 모든 미국 성인에게 충분한 백신을 공급할 수 있는 궤도에 올라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올바른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 그리고 오늘의 발표는 이 전염병을 극복하기 위한 우리 노력의 큰 진전”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켄터키주 셰퍼즈빌에 있는 의약품 유통회사 매케슨사의 물류 시설에서 1일(현지시간) 존슨앤드존슨(J&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첫 물량이 컨베이어를 통해 트럭에 실리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전날 이 백신의 접종을 최종 승인했다. [사진=AFP·연합뉴스]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두 달이나 앞당겨진 것은 모더나, 화이자에 이어 J&J의 코로나19 백신을 모두 확보한 영향이다. 미국은 지난달 27일 J&J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고, 이번 주부터 기존의 모더나와 화이자 백신의 공급 물량도 확대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발동, 미국 제약사 머크(Merck)가 J&J 백신 생산을 지원하도록 했다. 생산 능력 한계로 초기 생산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것을 대비해 경쟁사로부터 생산 지원을 받게 하는 등 업계 간 협력을 끌어낸 것이다.

CNN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머크의 시설 2곳을 J&J 코로나19 백신 생산시설로 전환하고, 이를 24시간 동안 가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백신 운송은 국방부에서 지원한다.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백신 생산을 늘리기 위해 경쟁사가 협력하라고 한 것은 전례 없는 역사적 조치”라고 평가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머크가 얼마나 많이 생산할 수 있을지, 언제 생산분을 이용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면서도 “이들(J&J와 머크)의 파트너십은 백신 부족을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공급량을 급격히 늘릴 수 있는 경쟁사 간 협약”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유치원에서 고등학교까지 K12 대면수업 재개를 위해 교사, 학교 직원 및 보육 종사자를 백신 접종 우선 대상으로 선정을 지시할 것을 밝혔다고 WSJ은 전했다.

그는 “모든 교육자와 학교 지원, 보육 종사자들은 이달 말까지 백신을 최소 1회 이상 접종하길 원한다”면서 “지역 약국의 백신 접종을 허용하는 연방 프로그램을 통해 내주부터 교육자들을 대상으로 우선 접종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교사들이 백신을 맞지 않더라도 올바른 방역 조처를 한다면, 학교를 다시 안전하게 열 수 있겠지만 교사와 학부모들 사이에 우려가 있다는 것을 들었다”고 언급하며 “모든 교육자가 첫 주에 다 백신을 맞을 수는 없겠지만, 이날 내에 접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부연했다.

정혜인 기자 ajuchi@ajunews.com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