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홍콩시위 '무력 진압' 공식화...중국군, 선전에 집결
2019.08.14. 15시08분 | 최예지 기자 아주경제
​최근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10주째 이어진 가운데, 중국 인민해방군이 본격적으로 무력 진압에 공식화했다. 홍콩과 바다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는 광둥성 선전에 집결해 유사시 무력 투입을 경고하고 나선 것이다.  중국 본토 무장 경찰이 아닌 중국군이 무력 시위를 나선 점에서 향후 홍콩 사태가 격화되면 계엄령을 선포하거나 강경 진압을 감행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북경청년보(北京靑年報) 산하 위챗 계정인 정즈젠(政知見)에 따르면 중국 동부 전구 육군은 자체 위챗 계정 '인민전선'을 통해 선전만 부근 춘젠 체육관에 군용 도색을 한 차량이 대기하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10분이면 홍콩에 도착할 수 있으며 홍콩 공항에서 56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고 경고했다.  

이는 앞서 13일(미국 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사태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의 경계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는 정보기관의 보고를 받았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린 후 나온 것이다. 동부 전구 육군이 공개한 사진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으로 중국이 홍콩 사태를 무력 진압할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동부 전구 육군은 홍콩 특별행정구 기본법을 인용해 홍콩 시위가 걷잡을 수 없이 격화할 경우에 대비해 계엄령 같은 비상사태를 선포할 수 있다고도 전했다.  또 중국 반테러법에 국가가 테러 조직을 단속할 수 있으며 중국 인민무장경찰법에는 무장경찰 부대가 폭동 등 사회 안전 사건을 처리하는 데 참여한다고 돼있다고 언급했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령한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수속 카운터에서 홍콩 여행객들이 귀국 항공편이 결항되자 불편을 겪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동안 전문가들은 중국이 홍콩 시위 사태를 테러리즘으로 규정하고 직접 개입할 것으로 보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지적했다.  

라파엘로 판투치 영국 왕립합동군사연구소 연구원은 "홍콩 시위 사태를 테러리즘으로 규정할 만한 증거를 보지 못했다"며 "중국은 자국 내에서 홍콩 시위대에 대한 분노가 커지면서 어느 정도 보여주기식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웨이 중국현대국제관계연구원 반(反)테러리즘 전문가 역시 지난 12일 양광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대변인의 발언이 현 상황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는 것이지 홍콩 시위를 테러리즘 행위라고 공식적으로 선언한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한편, 시위대의 불법 점거로 이틀간 폐쇄됐던 홍콩 공항은 여전히 결항이 이어지고 있지만 멈췄던 업무들이 속속 재개되며 14일 오전부터 다시 정상운영을 가동했다. 이날 오전 11시30분(홍콩시간) 현재 결항된 항공편은 출발편 51편, 도착편 61편 등 100여편이다.  

다만 시위가 또다시 공항을 점거할 것이라고 우려한 홍콩 고등법원은 국제공항 내의 특정지역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시위를 금지하는 명령을 내렸다. 현재 입국장 안에는 시위대 수십명만 남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전해져 전날처럼 점거 시위를 이어갈 가능성이 있어 공항 정상화를 예측하기 어려운 상태다.  
 

최예지 기자 ruizhi@ajunews.com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