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14일'은 발렌타인데이 NO…안중근 의사 사형선고일
2020.02.14. 08시48분 | 박준이 인턴기자 joonee13@mt.co.kr 머니투데이
본문이미지
여순감옥에서의 안중근 의사 모습. /사진=국가보훈처 제공 (뉴시스)
'밸런타인데이'로 잘 알려진 오늘(2월14일)은 안중근 의사가 사형선고를 받은 날이다. 안중근 의사의 순국 110주기를 맞아 초콜릿 대신 꽃을 서로 주고받자는 캠페인이 등장했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10월26일 중국 하얼빈 역에서 일본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된 뒤 이듬해 2월14일 사형 선고를 받았다.

이로부터 42일 만인 3월26일에 안 의사는 33세의 젊은 나이로 순국했다.

본문이미지
/사진=고성군청 홈페이지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안중근 열사의 뜻을 되새기기 위해 경남 고성군은 14일부터 '우리의 2월 14일 만들기 프로젝트 - 고성은 지금, 꽃을 안는 중'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 캠페인은 안중근 의사의 뜻을 받들어 공동체를 위해 현시점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실천하자는 의도로 기획됐다. 고성군은 신종 코로나(코로나19) 여파로 타격을 입은 화훼농가를 살리기 위한 취지로 '꽃'을 전면에 내세웠다.

밸런타인데이와 초콜릿이 연상되는 2월14일을 '안중근 의사의 순국'과 '꽃'이 떠오를 수 있도록 바꿔나가자는 의미다.

고성군은 이 슬로건을 교육청과 소방서, 경찰서 등 관내 유관기관들의 협조를 얻어 널리 알릴 계획이다.
박준이 인턴기자 joonee1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