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재난지원금, 다음주 결론 내릴것…해외입국자 엄격관리"(종합)
2020.03.25. 09시03분 | 원다라(supermoon@asiae.co.kr); 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다음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한재난기본소득 등 직접 지원방안에 대한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해외 입국자에 대한 강력 대응도 예고했다.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 재난극복위원장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4차 당정청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한 논의가 있었나'라는 질문에 "다음 주 월요일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생계지원방안에 대해 결론을 내려야 할 것"이라면서 "이번주 그것을 위한 긴밀한 당정협의를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무적으로 논의를 하고, 그 다음에 고위 당정회의에서 큰 가닥을 논의하는 절차를 거치게 될 것"이라면서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대국민 직접지원문제에 대해 당정이 긴밀히 협조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원대상, 규모 등과 관련해선 "그것(방향)을 어떻게 할 지가 이번주 논의돼야 한다"면서 "지원대상과 금액은 순서상 그 다음(논의)"라고 말했다. 2차 추경편성에 대해선 이 위원장은 "이미 2차 추경은 기정사실화 된 것이나 다름이 없기 때문에 지금 방향을 잡아둬야 한다"면서 "(그래야) 2차 추경 반영 여부 등을 미리 준비할수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이른바 '코로나 도산'이 없도록 하겠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지역 신보를 통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이 신속하게 이뤄질수 있도록 많은 보완조치를 취해왔다"면서 "4월부터는 평균 2,3주안에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됐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오늘 고용유지 확대방안을 발표한다"면서 "특별고용지원업종이 있었는데, 당분간 모든 업종을 특별지원업종과 같이 지원한다는 내용이 될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장에서 발주가 미뤄지고 있다고 느껴지는 국가사업들에 대해서도 조기 발주를 서두르겠다"면서 "당장 착수하지 않더라도 미리 발주함으로써 현장의 숨통을 틔워드릴수 있도록 할것"이라고 덧붙였다.



개학과 관련해선 "4월6일이 몇 차례 미뤄왔던 개학일"이라면서 "아주 특단의 사정이 생겨서 개학을 제대로 하기 어려운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개학 이후 학교에서 한 사람도 그런 사람(코로나19 확진자)이 생기지 않아야 한다"면서 "아이들 때문이라도 국민들께서 불편을 참아주시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한 안전수칙을 지켜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해외 입국자 관리대책도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입국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놀랍게 높아지고 있다"면서 "좀 더 엄격하게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불행히도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분들도 계시다"면서 "그런 분에 대해선 단호하게 지침을 이행하도록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당부 말씀을 올린다"면서 "지난 주말 많은 분들이 꽃구경을 위해 산으로, 들로 나섰다"면서 "지난 두달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의 마음은 알지만 꽃보다 방역이, 안전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해외에서의 재유입을 차단하는데 집중하고 있다"면서 "국민 여러분들께서 일상으로 복귀할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생활방역체계를 마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당정청은 이날 공개 회의를 마지막으로 4·15 총선까지는 비공식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이 위원장은 "곧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돌입하기 때문에 국민들의 선거에 대한 판단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비공식, 비공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면서 "오늘과 같은 공식 당정청 논의는 4·15 총선 이후에 재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