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돌멩이''죽지않는''국제수사' 추석영화 릴레이 공개 [종합]
2020.09.16. 08시49분 | 스타뉴스
'담보''돌멩이''죽지않는''국제수사' 추석영화 릴레이 공개 [종합추석 시즌을 앞두고 한국영화 라인업이 구축됐다.

<br>
<br>'담보'와 '돌멩이' '죽지않는 인간들의 밤', 그리고 '국제수사'가 이번 추석 연휴에 앞서 문화가 있는 날인 9월29일 관객과 만난다.
 일찌감치 9월30일 개봉을 확정한 '돌멩이'는 곧 경쟁작들처럼 개봉을 하루 앞 당길 지 최종 결정할 계획이다.

<br>
<br>이번 추석영화들은 코로나19 사태로 대진이 꾸려졌다.
 '국제수사'는 8월19일, '돌멩이'는 9월9일, '담보'는 9월10일,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도 9월 중순 개봉 계획이었다.

<br>
<br>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차례로 개봉을 연기한 끝에 이들 영화들이 추석영화들로 최종 확정됐다.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은 10월로 개봉을 미뤘다가 다시 9월29일로 개봉 일정을 조정했다.
 
<br>
<br>이 과정에서 추석영화로 9월 23일 개봉 예정이었던 '승리호'가 개봉을 무기한 연기했으며, '도굴' '싱크홀' 등 추석 개봉을 고려했던 다른 영화들도 개봉 일정을 미뤘다.
 
<br>
<br>이런 까닭에 이번 추석 극장가는 텐트폴보다는 중급 예산의 영화들이 두루 포진했다.
 
<br>
<br>추석 한국영화 4인방은 다음 주 차례로 선을 보인다.
 개봉을 앞두고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이 9월22일, '돌멩이'가 9월23일, '담보'가 9월24일, '국제수사'가 9월25일 기자시사회를 통해 첫선을 보인다.
 개봉을 급하게 결정한 만큼 릴레이로 매일 영화를 공개하게 된 것. 그만큼 각 영화들에 대한 평가가 속속 드러날 전망이다.

<br>
<br>각 영화 관계자들은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영화에 대한 정보를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방역 수칙에 따라 한 관당 50인 미만으로 참석하는 것은 물론 명부와 체온 체크, 마스크 착용, 취식 금지 등을 엄격히 지킨다.
 
<br>
<br>기자간담회도 새로운 방식으로 모색하고 있다.
 통상 그간 기자시사회가 끝난 뒤 감독과 배우들이 참석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방역수칙에 따라 비말이 퍼질 수 있는 실내 행사를 자제해야 하기에 '오! 문희' '디바' 등은 기자간담회 없이 시사회만 진행했다.

<br>
<br>다만 이럴 경우 영화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는 고민 끝에 각 영화 관계자들은 대책을 마련했다.
 '죽지 않는 인간들의 밤' 측은 시사회 이후 비대면으로 라이브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담보' '국제수사' '돌멩이' 등 다른 영화들도 다양한 방식으로 비대면 간담회를 고민하고 있다.
 
<br>
<br>코로나19 사태가 언제 정상화될지 모르는 만큼, 이 같은 시사회 이후 비대면 기자간담회를 여는 게 당분간 뉴노멀이 될 전망이다.
 
<br>
<br>현재 극장가는 일일 관객이 5만명 이하로 줄어들었다.
 추석을 앞두고 속속 개봉하는 영화들이 관객을 다시 극장으로 이끌지, 영화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br>
<br>
전형화 기자 aoi@mtstarnews.com
<br>
<br>
<br>
<br><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td></tr></table>                <!--2018.01.08.goodzz.클립보드 바로 복사-->
<script src=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