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학점제 도입 본격화…지원기관 등 '합동 중앙추진단' 출범
2019.02.11. 12시00분 | 아시아경제

올해 연구·선도학교 3배 이상 늘리고


현장 네트워크 구축 등 도입기반 확대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정부가 오는 2022년 고교학점제 도입을 앞두고 교육부 차관과 지원기관 원장 등을 포함한 중앙추진단을 구성한다. 내년까지 종합 추진 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제도 개선과 보완에도 주력한다.



교육부는 고교학점제 실행을 위한 추진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교육부 차관과 시·도교육청 대표인 세종시교육감, 한국교육과정평가원(KICE), 한국교육개발원(KEDI), 한국직업능력개발원(KRIVET) 등으로 중앙추진단을 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중앙추진단은 고교학점제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 사항을 협의하는 등 향후 학점제 기반 마련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된다.



고교학점제에 대한 현장의 제도개선 요구를 직접 수렴하는 통로와 자유로운 논의의 장도 마련한다. 고교학점제를 경험한 핵심 교원들로 협의회를 구성해 제도 개선이나 현장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교육부 및 시도교육청에 직접 전달할 수 있도록 하고, 연구학교 간 학습공동체를 연결해 사례를 공유하거나 애로 사항에 대해서는 자율적으로 해결을 도모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2018년부터 운영한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 105개교는 올해 354개교로 늘려 고교학점제 도입을 위한 본격적인 저변 확대를 추진한다. 특히 지난해에는 입학생 대상 진로상담 내실화 등 개설 과목 확대를 대비한 여건 조성에 주력했다면, 올해는 평가 신뢰성 제고 및 학교 환경 조성 등 고교학점제에 보다 근접한 형태의 운영 방식을 모색한다.



또 2020년 상반기 개통 예정인 고교학점제 수강신청 프로그램 기능을 개선해 추후 제도 도입과 함께 학사 지원 통합창구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직업계고의 경우 전공심화형·전공융합형 등 학점제 교육과정 모형을 발굴해 구체화하고, 3학년 2학기를 사회 진출을 위한 '전환 학기'로 학점 이수하는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일반고에는 올해 약 660억원의 고교 교육력 제고 사업 예산을 투입해 고교학점제 도입 기반을 조성하는 데 중점을 뒀다. 일반고 학생 대상 진로·학습설계 지도를 내실화하고, 학생·학부모 대상 고교학점제 설명회 등을 적극 추진하는 한편, 전문대 연계 직업교육 위탁과정 확대를 통해 학습 경로를 다양화한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서는 올해 온라인 공동교육과정 도입을 완료하고, 고교학점제 실행에 대비해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의 정규 교육과정 편성을 지원한다.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와 일반고 교사 대상 학점제 도입을 위한 역량 및 전문성 제고를 위한 교원 연수도 확대한다.



고교학점제 특성에 맞는 학교 공간 구축을 위해 고교학점제 학교 환경 조성 사업도 추진한다. 기존 교과교실제에서 제시한 교과중심공간(교과존) 구성 방식 등은 지양하고 학점제형 공간 기준을 마련해 2019년도 교과교실제 도입 학교부터 적용하고, 고교학점제 및 교육시설 전문가와의 협업을 통해 시·도별로 학점제형 학교환경 조성 우수 사례를 도출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고교학점제가 고교 교육 혁신의 출발점이자 우리 교육의 도약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리라 생각한다"며 "교육부, 교육청, 지원기관 등이 밀접하게 협력해 학교 현장과 함께 제도 도입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국민들이 새로운 제도에 대한 불안과 두려움보다 희망과 기대를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소통해 공감을 얻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