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독일 초등학교 교사 학생수 증가로 2025년까지 2만6000명 부족 예상
2019.09.10. 13시47분 |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독일 초등학교는 오는 2025년까지 최소 2만6300명의 교원이 부족할 것이라는 보고서가 발간됐다.
사진=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세계적인 복합미디어기업 독일 베텔스만재단 분석

독일의 유력 일간지인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frantfurter allgmeine)는 9일(현지시각) 독일 초등학교의 교사 부족은 향후 몇 년 동안 큰 문제를 야기할 것이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지난 달 24일 세계적인 복합미디어기업 베텔스만재단(Bertelsmann Foundation)이 공개한 것에 따르면 오는 2025년까지 최소 2만6300명의 교원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이는 독일 교육부장관협의체(KMK)가 가장 최근 예측한 것보다 1만1000명이 더 많은 수치다. KMK는 지난해 약 1만 5300명의 교사가 필요하다고 예상했다.

베텔스만 재단의 의뢰를 받아 분석한 교육 연구원 클라우스 클렘(Klaus Klemm)과 더크 조른(Dirk Zorn)은 이같은 편차를 학생 수가 더 늘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KMK는 오는 2025년 학생수를 3064만 명으로 예상했지만 연방통계청은 같은 해 약 3232만 명의 초등학생들이 늘어갈 것으로 추정해 많은 차이를 보였다. 이는 약 168만 명의 학생들이 더 늘어난다는 이야기다.

베텔스만 재단에 따르면 오는 2030년에는 KMK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많은 학생이 늘어나 초등학생들은 318만 8000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025년까지 학생수와 교원과의 격차를 해소할 수 없다면 교사 부족은 2030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재단 이사인 요르크 드래거(Jrg Drger)는 "교사 부족을 극복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며, 빠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한 대책으로 예비 은퇴자 교사들을 오랫동안 학교에서 근무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