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대도시 전출 원하는 지방 교사 크게 늘어… 가장 선호지역 경기도 4112명
2019.10.11. 14시24분 |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교육위원회 정부 기관 국정감사에서 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진 의원, '최근 5년간 교원 타 지역 전출 신청 현황' 분석 결과


최근 5년 간 수도권과 대도시로 근무지를 옮기는 것을 희망하는 지방 교사들의 전출 신청건수가 가빠르게 늘어 지방의 학령인구 감소와 맞물려 지방교육 붕괴를 막기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개 시·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다른 시·도로 전출을 신청한 교사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4112명 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충북 3162명, 충남 3048명, 경북 2861명, 경남 2835명이 뒤를 이었다.

특히 최근 5년간 교원들의 전출 신청 추세는 현재 일하는 지역을 떠나 수도권이나 인근 대도시로 전입하려는 경향이 강했다.

신청비율로 보면 충북 전출 신청 인원의 21.8%, 전북의 18.8%가 각각 세종으로 전입을 원했다. 경남교육청의 경우 교사 3명 중 1명이 부산으로 전출을, 강원교육청 소속 교원은 전체 신청인원 67.7%가 수도권으로 전출하기를 각각 희망했다.

전국에서 교사들의 신규 전출지역으로 인기가 가장 높은 시·도는 경기도(6046명)로 전체의 19.2%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서울 5837명(18%), 세종 3222명(10%), 부산 3141명(9%), 대전 2484명(7%) 순이었다.

이에 반해 ▲강원(247명) ▲전남(349명) ▲충북(486명) ▲충남(564명) ▲경북(684명) 은 전입하기를 희망하는 교원 수가 가장 낮아 수도권과 대도시 선호현상이 극명하게 드러났다.

농어촌과 도서·벽지에서 근무하는 교사들에게는 승진 가산점과 교육청 차원의 인사상 혜택이 주어진다. 그럼에도 정주 여건이 좋지 않아 신규 교사들이 근무를 꺼리며 기간제 교사조차 구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로 인해 대도시가 아닌 지역의 교육환경은 더 나빠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박 의원은 "지방교육은 학령인구 감소 문제와 교육환경의 열악함이라는 이중고를 겪고 있다"며 "지방 교육현장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정책과 지방 교원을 위한 적극적인 처우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