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중국 입국 유학생 지원관리 위한 지자체 협조 요청
2020.02.13. 11시41분 |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 장관이 13일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한 코로나19 '중국 입국 유학생 지원관리 대책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17개 시·도지사와 코로나19 '중국 입국 유학생 지원관리 대책 영상회의'

교육부는 대학 개강 시기에 맞춰 다수의 중국 유학생들이 입국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국 17개 시·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유학생 지원과 관리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교육부는 13일 오전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중국 입국 유학생 지원관리 대책 영상회의'를 열어 이같이 전달했다.

이번 회의는 중국 유학생 입국이 임박함에 띠라 사전에 지자체 협조와 체계적 관리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서는 유학생의 건강 보호와 안정적 학업 여건을 조성하고 감염증 확산(대학·지역)을 차단하기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5일 학교 등 교육기관의 학생과 교직원 관리 지침을 안내하고, 중국을 다녀온 학생이나 교직원은 입국 후 14일간 한시적 등교 중지(교직원은 업무배제)를 권고했다.

교육부는 중앙부처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을 구성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대학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지원 대책에서는 대학들에게 4주 이내에서 개강연기를 권고했다.

영상회의에서는 중국 입국 유학생 관리로 예상되는 대학의 어려움을 대비해 '정부·지자체·보건당국'이 함께 공동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지자체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우선 대학 내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대학·지자체 간 직통회선(핫라인)을 구축하고, 지자체의 위기 대응 방법을 대학과 긴밀히 공유해 코로나19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또한 대학에서 기숙사 등의 수용 능력 한계로 지원을 요청할 경우 지자체 소속의 숙박 가능시설을 중국 입국 유학생들의 등교중지 기간 중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숙사를 이용하지 않는 학생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공동관리체계를 구축해 협업하고, 지역 의료원과 보건소에 학생 건강 상태 진단과 전문적인 의료 자문 제공 지원을 요청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지자체는 유학생들의 건강을 보호하고, 지역 감염 차단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대학과 지자체, 교육부가 긴밀히 협조해 지금의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방안을 함께 강구하자"라고 강조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