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노조, 개학연기로 점심 거르는 학생들 위해 모금운동
2020.02.27. 11시16분 |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교사노동조합연맹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학 연기로 점심을 거르는 학생을  지원하기 위해 모금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교사노조

급식지원 받는 학생 전국 32만 명 추산


교사노동조합연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개강 연기로 급식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저소득층 유치원과 초·중·고교 학생들을 위해 교사들을 대상으로 모금운동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교사노조에 따르면 급식지원을 받는 학생은 전국 32만 명으로 추산된다.

교사노조 관계자는 "당장 다음주부터 지원이 필요하지만 개학연기 조치가 언제 종료될 지 알 수 없어 당분간 모금 운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하루 속히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코로나19로 인해 교육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학생들을 지원하는데 빈틈이 없어야 한다"고 정부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

<저작권자 ⓒ 글로벌이코노믹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