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교사 ""2020 수능 영어, 작년에 비해 평이"
2019.11.14. 17시30분 | 한치원 기자 에듀인뉴스

[에듀인뉴스=한치원 기자] 현장 교사들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3교시 영어영역은 지난해에 비해 쉽게 출제되었으며, EBS교재 연계율 역시 70% 이상으로 수험생들의 체감 난도는 높지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14일 진학 담당 교사들의 영어 영역 분석 내용은 다음과 같다.  


2020학년도 수능 영어영역은 작년 수능에 비해 쉽게 출제하려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의도를 엿볼 수 있었다. 신유형은 출제되지 않았으며 유형별 문항 수, 배점 등에서 2019대입 수능, 2020대입 6월모평, 9월모평과 유사했다.


90점 이상인 1등급 비율은 2019대입 수능 영어영역 5.3%보다 높고, 2018대입 수능 영어영역 10.03%보다 낮은 비율로, 6월모평 7.76%와 비슷한 정도로 추정된다.


문항유형은 기존 문항 유형을 그대로 유지했으며, 인문, 사회, 자연, 예술, 과학 등 내용영역별로 소재가 균형 있게 활용되어 수험생의 학습 성향에 따라 유·불리가 발생하지 않도록 출제되었다. 총 17개 문항으로 이루어진 듣기영역에서 순수 듣기 문항은 12문항, 간접 말하기 문항은 5문항을 출제했으며, 28개 문항으로 이루어진 읽기 영역에서 순수 읽기 문항은 22문항, 간접 쓰기 문항은 6문항이 출제되었다.


전반적으로 평이했지만 간접쓰기에 해당하는 '문단 내 글의 순서 파악하기', '주어진 문장 넣기(문장 삽입)' 문항들 중 37번과 39번 비연계 문항이 변별력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확한 해석능력이 부족하거나, 전체적인 글의 틀을 잡고 순서를 나타내는 단서들을 파악하는 훈련이 부족했다면 해결하기가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37번 문항 (B)문단의 this가 지칭하는 내용을 정확하게 추론하기 어려워 체감 난도가 높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매 시험마다 고난도로 출제되었던 빈칸추론 문항들은 매력적인 오답이 없어 전반적으로 평이했다. 어법성 판단 문항에서는 '주어-동사 수일치, 접속사as의 쓰임, 관계대명사, 현재분사/과거분사, 재귀대명사' 등 자주 출제되는 문법 사항이 반복 출제되었다.


대의파악과 세부정보를 묻는 문제의 경우 전년과 같이 EBS연계교재의 내용과 유사한 주제, 소재, 요지를 다룬 다른 지문을 활용한 간접연계로 출제됐기 때문에 수험생들의 연계 체감률은 그렇게 높지는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EBS교재와 직접 연계된 7개 문항들은 '어휘 1문항, 어법 1문항, 빈칸 추론 2문항, 글의 흐름과 무관한 문장 찾기 1문항, 문단 내 글의 순서 파악하기 1문항, 주어진 문장 넣기 1문항'이었다.  


홈으로
  • 교육
  • 사회
  • 연예
  • 스포츠
  • 카드뉴스
쿨이슈 추천
가장 많이 본 정보
쿨스쿨 콘텐츠
FAMILY SITE ▲